20180415 [여수/교동]복춘식당(아귀탕, 아귀대창) 먹을거

둘째날 아침을 담당한 내장탕에 이어...전날의 음주 뒤 아침은 개운한걸로 갑니다.
꽤나 오랜시간 포스팅을 보면서 궁금해했던 아귀탕 한그릇 먹으러 갔습니다.

된장 풀어서 개운하게 끓여낸 아귀탕...그리고 1인분도 주문되는것...이곳의 특징입니다. (10,000원)
아귀간도 넣어주기에, 그걸 즐기는 제겐 참 좋았지요.

어무이께서 동태찌개를 끓이시면 된장 풀고 고춧가루 넣어서 하시는데,
그게 딱 떠오르는 국물이었습니다.
그래서 맛있게 먹기도 하면서, 새삼 어무이의 음식이 대단하다는 걸 느꼈지요.

아귀살도 넉넉해서 반주하기 딱 좋았습니다. 아침이라메

그리고 역시나 궁금했던 아귀대창 (20,000원)
아귀찜인데, 대창(위)으로만 구성된 것으로 보시면 됩니다.
쫄깃한 밥통의 식감과 자극적이지 않은 양념이 좋네요.
다만 후춧가루의 풍미는 좀 줄이시는게 더 좋을듯 했습니다.

그리고 아쉬웠던 것 또 한가지.
여수인데...이 갓김치를 따로 청해야만 내 주시더군요.
여수인데...

그래도 아마 여수에 다시 온다면 또 올 것 같습니다.

이렇게 짧은 여행을 마무리하고 집으로 왔습니다.
여행을 끝내고 집으로 오면 늘 느끼는 집이 최고다...또 느끼지만,
좋은 후배들과 좋은 시간...여운이 꽤 남을 것 같습니다.

이번 여행이 후배들에게도 좋은 시간이었다면, 아마 가을엔 부산에 함께가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4.15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덧글

  • 레드피쉬 2018/05/28 13:56 # 답글

    ㅎㅎ여기 좋죠ㅎㅎ 또 가고 싶네요ㅎㅎ
  • kihyuni80 2018/05/29 00:25 #

    전 이번주에 갑니다. ㅎ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172
1143
1534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