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 [강남역/역삼역]고래불(바다물곰탕) 먹을거

쉬는 날 점심먹기 이어집니다.
대학교 친구의 누나를, 정작 그 친구와는 거의 연이 끊어지다시피 했는데, 그 누나와는 일년에 두어번 만납니다.
웃기는 인연이죠?
오랜만에 아내와 함께 셋이 식사를 하기로 했고, 두 여성분들 직장에서 가까운 역삼동으로 갔습니다.

전날 치맛살에 술을 꽤 마신지라 전 해장으로 바다물곰탕 선택했습니다. (25,000원)
곰치국은 크게 신김치를 넣는 스타일, 얼큰한 스타일, 하얗게 끓여낸 지리..세가지 스타일이 있는걸로 아는데
여긴 얼큰한 스타일입니다.
개인적으론 신김치 넣는 스타일을 제일 좋아하구요.

그래도 여기, 개운하고 얼큰하니 해장에 좋게 냅니다.

식사 가격을 보면 만만치 않은데, 이런 찬들이 깔리는 걸 보면 또 납득갑니다.
메인역할을 할 수도 있는 황태찜도 있고, 다른 반찬들도 정갈하고...

또 이렇게 인당 1마리씩 도루묵 구이도 나오니, 사실 식사만 하는 것 보다는 반주하기에 더 좋은 곳 같아요.
아내가 먹은 회비빔밥을 보니 회가 꽤 나오던데, 다음엔 회와 함께 한잔 하고 비빔밥으로 마무리 해 봐야겠네요.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1.28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1127 [건대역/어린이대공원역]원조숯불치맛살(돼지 치맛살) 먹을거

동네에서 저녁에 술 한잔 할 일 있으면 늘 후보지에 떠오르는 곳 중 하나인 치맛살 먹으러 갔습니다.
전에는 간판이 "원조숯불소금구이" 였는데, 지금은 "원조숯불치맛살" 이네요.
항정살 부위를 다른 각도로 정형해서 치맛살이라고 파는 곳인데, 항정살 특유의 적당한 기름기 덕에 맛이 좋습니다.

이렇게 얇게 썰어내고 주문하면 구워서 가져다 주십니다.
편하게 먹기만 하면 되는...

잘게 썬 파무침을 초간장에 버무린 후 고기와 함께 먹는 곳인데, 꽤 잘 어울립니다.
지방의 맛을 신맛과 파의 개운함으로 잘라내주는 설계가 돋보이지요.

식사후엔 멸치와 건새우풍미 진한 입가심밥에 다시 또 한잔 하는 곳...

오랜만에 가니 이렇게 깔끔한 메뉴판이 보이고, 사장님 내외분이 안 보여서 혹시 사장님 바뀌었냐고 여쭤보니
전 사장님 건강이 안 좋아서, 낮에는 가게 운영에 대해 전수 해 주시고 계신다고...
사장님이 바뀌어 가는 과정이라네요.

그래도 맛은 전과 동일한 것 같아 앞으로도 계속 동네에서 술한잔 할 땐 올 것 같습니다.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1.28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1127 [양재역]봉피양(양곰탕) 먹을거

휴가 중 점심먹기 2일차...
찬바람 부는 시기면 생각나는 봉피양의 양곰탕 먹으러 갔습니다.
여기저기 지점이 많은데, 양재점은 처음 가 보네요.

주문은 고민없이 양곰탕 (16,000원), 반주는 필수.
그냥 이렇게만 보면 감흥이 없죠?

이렇게 질 좋은 소 내장이 듬뿍 들어있는 양곰탕입니다.
절대적인 가격이 높긴 하지만, 들어가 있는 내장의 질과 양...거기에 입지를 생각하면 납득되는 가격입니다.
곱창전골 1인분이라고 생각하면 더더욱 납득되는 가격이지요.

국물은 내장기운 들어있어 적당히 기름지면서 묵직합니다.
맵지않고 살짝 얼큰한 정도의 국물이라 자극적이지도 않아서 좋구요.
이거 한그릇이면 반주까지 해결되니...가끔 먹는 입장에선 참 좋습니다.

적당한 찬들도 나쁘지 않구요.
특히 젓갈은 흰 쌀밥에도 잘 어울리고...

잘 먹고 나왔습니다.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1.27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1126 [건대입구역/어린이대공원역]멘쇼(츠케멘, 스페셜 토핑) 먹을거

특별한 계획이 없는 휴가를 보낼 땐, 점심 한끼 즐기고 오는게 낙 입니다.
이번주도 그런 주간이 되었는데...
첫날은 그동안 계속 지나는 길에만 봤던 멘쇼에 들렀습니다.

츠케멘R (9,000원)의 면과 스프가 놓이고, 그 위에는 추가 주문한 스페셜 토핑(4,000원)이 있습니다.
스페셜 토핑은 차슈 4장, 반숙계란, 죽순(멘마), 파 구성인데 가성비 좋게 느껴지네요.

츠케멘의 면은 주문하면 삶기 시작하는데, 식기에 참 이쁘게도 담았네요.
찬물에 씻어내어 탄력있는 식감이 인상적입니다.
칼국수 같은 국물요리에도 어울릭 것 같은 면 이네요.

오른쪽의 스프에 면을 적당히 적셔 먹으면 되는데, 돼지고기의 감칠맛과 짠맛이 진한 스타일입니다.
짜다는 평들도 보이던데, 평소 간을 약하게 먹는 편인 제겐 그리 짜다는 느낌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차슈가 좀 짰던...
토핑까지 주문하니 양이 꽤 많았음에도 맛있게 한그릇 잘 비웠습니다.

휴가중이니, 또 이런 짭짤하고 감칠맛 넘치는 식사엔 한잔 곁들여 줘야지요. (3,000원)
면이 매력적이라 또 가보고 싶네요.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1.26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1028 [청량리역]홍능족발(튀김족발, 쟁반국수) 먹을거

원주에 레일바이크를 타고 오는 길에 점심먹으러 홍능족발 가 봤습니다.
얼마전부터 튀김족발을 하는 곳으로 눈여겨 둔 곳인데, 이렇게 기회가 되었네요.

밑반찬은 12시 방향의 무채무침이 괜찮았습니다.
살짝 단맛이 있는게 아쉽긴 하나, 살짝 절인듯 꼬득한 식감이 좋더군요.

된장찌개는 기본으로 나오는 것인데 맛있네요.
두부도 넉넉히 들어있어 첫째는 이걸로 밥 한끼 뚝딱 ㅎㅎ

물회 아닙니다. ㅎㅎ
튀김족발과 함께 먹으려고 주문한 쟁반국수 먼저 나왔습니다. (소, 10,000원)
강하지 않은 양념에 부들부들하게 삶아낸 면...좋네요.

메인인 튀김족발 나왔습니다. (대, 42,000원)
가격 생각하면 양이 푸짐하진 않죠?
족발이 서민음식 아닌건 꽤 지난 이야기이니...

맛은 치킨이 생각나게 합니다.
잘 튀겨진 껍질에서 치킨 혹은 돼지껍데기 튀김 느낌이 확 나는데, 맛있게 납니다.
살코기는 촉촉하고...
계속 먹으면 느끼함이 올라오는데 소스나 쟁반국수를 곁들이면 좀 해결됩니다.

별미네요~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0.28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870
542
1549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