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8 [학동역]디히랑(산초두부구이와 고기완자, 해물모둠) 먹을거

서울에서 술한잔 할 수 있는 회사 동료가 몇 있습니다.
그 중 두 친구를 오랜만에 만나기로 했는데, 어딜갈까...하다가 디히랑이라는 곳으로 가 봤습니다.

직접 담그는 김치가 특징이라는 곳이던데, 일단 김치들 맛있네요.
배추김치가 시원한 스타일이라 몇번 더 청해 먹었습니다.

오이지 무침은 꼬득한 식감이 있는걸 좋아하는데 여긴 부드러운 식감...
하지만 맛 자체는 좋네요.
기대감 상승!!

술은 1병까지 콜지피 프리라고 들었는데, 구비한 것도 다양하네요.
뭘 마실까 하다가 오미자소주 한번 주문 해 봤습니다. (8,000원)
새콤달콤한 스타일인데, 제 취향엔 신맛은 더 늘리고, 단맛은 좀 더 줄였으면 좋았겠네요.

안주도 차차 나옵니다. 먼저 나온건 산초두부구이와 고기완자 (20,000원)
부추 무침은 좀 평범한 느낌이었는데, 두부는 부드럽고 잘 부쳤네요.
고기완자는 곱지 않게 갈아낸 고기를 써서 씹는 식감도 좋았고, 고기 자체의 감칠맛도 좋았습니다.

하나 더 주문한 건 해물모둠 (38,000원)
생굴, 방어회, 간재미 찜, 감성돔 구이, 새우구이, 쭈꾸미 숙회가 먼저 나왔고

병어회 무침까지 나왔습니다.

전체적으로 간이 적당하면서 재료의 맛을 잘 살린 음식들이 나오더군요.
양도 저정도 주문하니 셋이 먹기엔 넘치는 수준...잘 먹고 나왔습니다.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19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0117 [강남역]봉피양(한우양지수육, 평양냉면, 양곰탕) 먹을거

중국에서는 먹기 힘든 것 중 하나가 제대로 된 평양냉면입니다.
무엇이 제대로 된 평양냉면이라고 정의하긴 쉽지 않겠지만,
적어도 저에게는 서울 유명 평양냉면 집들에서 먹을 수 있는,
육향과 소금간 위주의 육수에 메밀면을 넣어 먹는 것이 그것입니다.

중국에 북한식당들이 간혹 있기는 한데...가보지는 않았고...
오랜만에 평양냉면 먹으러 회사 동료들과 봉피양을 찾았습니다.

셋이서 세가지 음식을 주문했는데, 한우양지수육이 먼저 나왔습니다. (120g, 30,000원)
처음엔 양이 좀 적은것 아닌가 싶었는데, 식사류 두개를 나눠먹고 나니 이것 먹으면서 배는 충분히 차더군요.
간이 약한 불고기 양념에 내오는 느낌의 수육이었는데, 고기 질 자체는 참 좋았습니다.

불고기 양념 말고 그냥 고기 본연의 담백하면서 감칠맛 나는 수육이면 더 좋았을텐데...
그래도 고기 질 좋은건 확인 했네요.

함께 간 동료 둘이 평양냉면의 경험이 거의 없다시피 하더군요.
그래서 조금은 걱정되었던 평양물냉면 (13,000원)
다행히 다들 남기지 않고 먹긴 했는데, 전보다 육향이 약해진 건 아닌가 싶긴 했습니다.

예전엔 첫 모금부터 육향 풍성하다고 느꼈었거든요.
그래도 그릇을 비울때까지 육수를 마시다보니 육향이 잘 느껴지긴 했습니다.

때로는 봉피양의 간판 메뉴로 양곰탕을 꼽습니다. (15,000원)
물론 제 기준이지만요.

내장의 종류 다양하면서도 압도적으로 좋은 질을 질기지 않게 조리했고,
거기에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깊은 국물까지...참 좋습니다.
겨울엔 이거에 반주 하면 크~~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19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0113 [어린이대공원역]돼지치맛살(舊 원조숯불소금구이, 치맛살) 먹을거

1년간의 출장을 마치고 온터라 요즘 그동안 술한잔 못했던 사람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친구들도 빠질 수 없지요.
전에는 모두 한동네 살던 녀석들인데 이젠 한놈 빼곤 모두 뿔뿔이 흩어졌는데...동네에서 한잔 했습니다.

수요미식회에 나왔다고 해서 손님이 많지 않을지 걱정하며 돼지치맛살 먹으러 갔습니다.
예전엔 원조숯불소금구이가 상호명이었는데, 이젠 돼지치맛살이네요.

주문하면 초벌로 구워서 나오는데, 거의 다 구운 상태라고 보시면 됩니다. (1인분 140g, 14,000원)
항정살을 얇게 어슷썰기로 썰어낸 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새콤한 초간장에 파무침 버무려서 고기와 함께 먹는 스타일인데, 한점에 한잔 각이지요? ㅎㅎ
늘 그렇듯 잘 먹고 나왔습니다.

근처에 헬로 마카롱이라는 마카롱집이 하나 있어서 아내가 마카롱을 샀다네요.
가운데 크림이나 쨈등이 넉넉히 들어갔는데, 동네분위기 덕분에 하나에 2천원이라네요.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괜찮네요~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14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0107 [대구/신남역, 반월당역]금와식당(돼지수육, 칼국수) 먹을거

이번 대구여행의 마지막 끼니는 칼국수로 정했습니다.
차갑게 내는 돼지수육도 좋고,
누른국수라 부르는 밀가루에 콩가루 섞에서 반죽한 뒤 멸치 베이스 육수에 끓여내는 칼국수도 좋은 곳으로 향했습니다.

이런 곳에서는 선주후면(先酒後面) 해야지요. 돼지수육부터 주문합니다. (大, 25,000원)
을지면옥이 떠오르는...껍질의 쫀득함과 고기의 감칠맛이 잘 느껴지는 차가운 수육입니다.
이것도 좋은데, 저 간도 퍽퍽하지 않은 식감에 진한맛 살아있어 아주 좋습니다.

대구의 누른국수 상차림의 특징 중 하나가 이 풋고추입니다.
중간중간 입을 개운하게 해 주지요.

남자둘이 오붓하게 크리스마스 에디션 소주를...

적당히 수육에 한잔하다가 칼국수 주문합니다. (5,000원)

국물부터 먹어보면...깊습니다.
멸치 풍미 확실하고 거기에 디포리를 넣지 않았을까...싶은 단맛이 어우러집니다.
면은 하늘하늘한 스타일이라 부드럽게 씹힙니다.
무심한 듯 들어간 얼갈이 배추가 중간중간 식감을 더해주네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8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20180108 [대구/반월당역]태산만두(찐교스, 쫄면) 먹을거

개인적으로 만두를 좋아합니다.
한때는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을 때 만두라고 답할 정도였지요.

그냥 만두만 먹는것도 좋아하지만, 보통은 맥주한잔 곁들이는걸 더 좋아합니다.
만두 종류 중에서는 찐만두를 가장 좋아하구요.
그래서, 점심에 가볍게 만두한접시 먹으러 갔습니다.

찐교스라고 불리는 찐만두 먼저 나옵니다. (5,000원)
전에도 와봤던 곳인데, 아주 특출난 맛은 아닙니다.
적당히 단맛도는 고기 듬뿍, 육즙 풍성한 소에 밀가루 피의 찐만두죠.
단맛 빠지면 좋겠는데, 이정도면 또 괜찮아요. ㅎㅎ

둘이 갔기에 쫄면도 하나 (4,500원)
비주얼은 그냥 채소 샐러드인데, 아래에 면이 양념에 비벼져 있습니다.
면 반 채소 반...건강해지는 느낌의 구성이네요.

맥주만 팔았다면 각 찐교스 1인분에 한잔 했을텐데, 아쉽습니다.

* 찾아가는 길 *

지도 크게 보기
2018.1.8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444542
3456
1474453